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인천 ‘붉은 수돗물’ 요금 100억원 면제, 경찰 관련기관 압수수색

글 | 선수현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2019-07-11 23:08

▲ 지난 6월 9일 인천 서구의 붉은 수돗물로 인해 해당 지역 주민이 생수로 설거지를 하고 있다. 사진=조선DB

인천시가 ‘붉은 수돗물’ 피해지역의 6월 사용분 수도 요금을 전액 면제한다고 7월 11일 밝혔다.

면제 대상지역은 인천 서구·강화군 전체, 중구 영종도 지역이다. 6월 사용분 수도요금 면제액은 약 100억원 규모다. 인천시는 7월 사용분 수도요금 면제, 필터 교체비, 생수 구매비 등에 대해서는 전문가와 시민대표의 의견을 수렴해 피해 보상 기준과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붉은 수돗물 사태는 지난 5월 30일 인천 서구지역에서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며 기존 관로의 수압을 무리하게 바꾸다가 발생했다. 이후 강화군, 영종도 지역으로 확산됐으며 완전 정상화는 아직까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인천시는 26만 1,000세대, 63만 5,000천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붉은 수돗물로 인해 피부병·위장염 등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은 환자는 모두 1,5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달 시민단체로부터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 역시 직무유기,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 등으로 고발당했다. 인천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관련 수사를 진행하며 11일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피해 지역 정수장을 압수수색했다.
등록일 : 2019-07-11 23:08   |  수정일 : 2019-07-11 23:08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NS 로그인
  • 페이스북 로그인
  • 카톡 로그인
  • 조선미디어 통합회원 로그인
  • pub 로그인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