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우정노조 총파업 철회 “현장 복귀해 최선의 우편서비스 제공”

글 | 선수현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2019-07-09 07:17

▲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이 총파업 돌입 여부를 앞두고 각 지방본부 위원장들이 집행부회의를 진행하고 있는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에서 집배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상 초유의 우편 대란은 피했다. 전국우정노동조합이 7월 9일로 예고한 총파업 철회를 선언했다.
 
이로써 우정노소가 설립된 1958년 이후 61년 만의 첫 파업으로 초래될 뻔한 우편 대란 위기는 넘겼다. 총파업의 도화선은 과로한 업무로 올해 상반기에만 9명의 집배원들의 갑작스런 죽음에 내몰리면서 시작됐다.
 
우정노조는 8일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각 지방본부위원장이 참석한 집행부회의를 갖고 총파업 철회를 최종 결정했다. 집행부회의는 ▲토요 업무 위탁 택배원 750명 포함한 900여 명 인력 증원 ▲내년 농어촌 지역부터 주 5일제 시행 ▲우체국 예금 수익을 국고 귀속 대신 우편사업에 사용 등 정부와 우정사업본부가 제시한 중재안을 토대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정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동료가 과로로 사망하는 일이 비일비재 했지만 지금까지 참아왔다”며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에서 집배원 2,000명 증원, 주 5일 근무 등을 권고했지만 정부가 합의를 불이행했다”고 했다. 이어 “이번 중재안이 100% 만족스럽진 않지만 국민들을 위해 현장에 복귀해 최선을 다해 우편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우정노조는 6월 24일 실시한 ‘우정노조 총파업’ 찬반투표 결과 조합원 2만 8,802명 중 2만 7,184명이 참석해 2만 5,247명(92.8%)이 파업에 찬성, 압도적인 표차로 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노사는 26일을 시한으로 쟁의조정 기간을 갖고, 7월 1일과 5일 두 차례에 걸쳐 쟁의조정 기간을 추가 연장했음에도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협상은 결렬됐다. 이에 따라 조정 절차를 거친 우정노조를 합법적 파업권을 갖게 됐다.
 
예정대로 총파업이 진행되는 듯했으나 우정노조는 주말 동안 우본 측이 제안한 협상안을 수렴해 6일 예정돼 있던 파업 출정식을 미루고 최종적으로 총파업 철회 입장을 정리했다.
 
등록일 : 2019-07-09 07:17   |  수정일 : 2019-07-09 09:22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NS 로그인
  • 페이스북 로그인
  • 카톡 로그인
  • 조선미디어 통합회원 로그인
  • pub 로그인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