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92살 美모친, 자신을 요양원 보내려는 72살 아들 권총사살

글 | 뉴시스

▲ 자신을 요양원으로 보내려는 72살 아들을 권총으로 쏘아 죽인 미 애리조나주의 92살 모친 애나 메이 블레싱. <사진 출처 : 영 BBC> 2018.7.4
미 애리조나주에서 지난 2일 92살의 모친이 자신을 요양원으로 보내려는 72살 된 아들을 권총으로 쏘아 죽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애리조나주 마리코파 카운티 파운틴힐스 마을에 사는 애나 메이 블레싱이라는 이 할머니는 지난 2일 아침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아들의 침실에서 아들에게 2발의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BBC 방송이 4일 보도했다.

 아들 및 57설 된 아들의 여자친구와 함께 살아온 그녀는 며칠 전 아들로부터 "함께 살기 어려우니 요양원으로 가시는 게 좋겠다"는 말을 듣고 고민해오다 이날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그녀가 아들에게 "네가 내 목숨을 빼앗았다. 그래서 나도 네 목숨을 빼앗는다"라고 말했다며 블레싱은 아들을 죽인 뒤 자신도 자살할 생각이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블레싱은 아들을 사살한 후 함께 살던 아들의 여자친구에게도 총을 겨누었지만 여자친구가 몸싸움 끝에 총을 빼앗은 후 도망쳐 경찰에 신고해 체포됐다.

 블레싱은 1급 살인 혐의로 체포됐다.
등록일 : 2018-07-05 09:12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