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빈 라덴 참수한 美 네이비 실의 팀 식스, 北 김정은 참수 나서나?

사진 : 위키미디어

글 | 김동연 월간조선 기자/ 자동차 칼럼니스트
필자의 다른 기사

▲ 빈 라덴 참수에 투입되어 유명해진 네이비 실 데브그루(DEVGRU) 요원이 아프가니스탄 대통령 연설장에서 경계를 서고 있다. 보안상 신원보호를 위해 얼굴은 모자이크됐다.
  네이비 실(Navy SEAL)에서 팀 식스(Team 6)로 불리는 조직이 있다. 팀 식스는 데브그루(DEVGRU)로도 불리며 적장(敵將) 참수 등 가장 까다로운 임무를 맡는 팀으로 알려져 있다. 데브그루는 Development Group의 약자로, 해석하자면 해군 특수전 개발그룹 정도 되겠다. 지난 오사마 빈 라덴 참수작전을 수행한 부대가 바로 이 데브그루이자 팀 식스다.
  
  이들이 어떤 임무를 수행하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알려진 바가 없다. 백악관을 포함한 미국의 모든 정부기관에서 팀 식스에 대한 언급이나 거론을 하지 않는다. 이 조직에 속한 요원들의 정보도 상급 정보로 분리되어 관리된다. 따라서 네이비 실 팀 식스와 관련된 이미지와 동영상 속에서도 이들의 얼굴은 모자이크되는 식으로 가려져 있다. 미 국방부 등에서 외부 홍보 등을 위해 배포하는 사진 속에서도 이들의 얼굴은 검은색 그림자로 모자이크되어 있다.
 

  팀 식스의 능력을 가늠하게 하는 사건이 하나 있다. 앞서 언급한 오사마 빈 라덴 참수작전이다. 이 작전 중 네이비 실 요원들이 탑승했던 헬리콥터 중 한 대가 착지 과정에서 추락한 것이다. 주도면밀하게 진행되는 특수 임무의 특성상 굉음을 동반한 추락은 자칫 작전 전체를 실패로 몰아넣을 수도 있었다.
 
  그러나 네이비 실 팀 식스는 침투 중 추락하는 최악의 상황에서도 오사마 빈 라덴을 참수해 냈다. 당시 참수 작전을 펼친 작전지역은 파키스탄이었다. 미국은 이 참수작전에 앞서 파키스탄에 작전사항에 관한 내용을 알려주지 않았다. 그 이유는 앞서 중요 군사비밀을 파키스탄 정부와 공유했는데, 해당 비밀이 유출되었기 때문이다. 결국 미국은 참수작전 직전 해당 내용을 파키스탄에 알리지 않았다. 미국은 대규모 전투가 아닌 최소한의 병력을 활용한 참수작전을 네이비 실 팀 식스로 성공시켰다.⊙
 
구조작전 훈련을 시행 중인 네이비 실 요원.

공중 낙하 훈련 중인 네이비 실 요원.

1971년 동남아 어딘가에서 작전 중인 네이비 실 요원들.

네이비 실 요원들이 하절기 훈련에 임하고 있다.
등록일 : 2017-09-08 09:51   |  수정일 : 2017-09-08 10:27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건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슴기  ( 2017-09-08 )  답글보이기 찬성 : 0 반대 : 0
송희영 이진동 친노좌좀들이 이 기사를 싫어합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