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아시아나 기내식 대란 길어지나?

글 | 뉴시스

기내식 공급 문제로 아시아나 항공기가 잇따라 지연되거나 기내식을 싣지 못하고 출발하는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일 전체 항공 80편 중 51편이 1시간 이상 지연 출발했고, 36편은 기내식 없이 출발했다.

2일 역시 75편 중 18편이 1시간 이상 지연됐고, 16편은 기내식 없이 출발했다.

급기야 2일 아시아나항공에 새로 기내식을 공급하게 된 업체 샤프도앤코의 협력사 중 한 곳의 대표인 A씨가 부담감을 이기지 못하고 자살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아시아나는 지난 15년 동안 기내식을 공급해온 독일 루프트한자 스카이세프그룹(LSG)와의 계약을 종료하고, 하반기부터 '게이트 고메 코리아'와 기내식 공급계약을 맺었다. 게이트 고메 코리아는 아시아나가 중국 하이난그룹 계열 게이트고메스위스와 4대 6의 비율로 설립한 회사다.

하지만 지난 3월 게이트 고메 코리아의 기내식 생산공장에 불이 나며 문제가 발생했다. 게이트 고메 코리아는 7월1일부터 아시아나에 기내식을 공급하려던 계획을 3개월 미뤘고, 아시아나는 7월1일부터 9월30일까지 '샤프도앤코'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기로 했다.

샤프도앤코는 게이트 고메 코리아의 협력사이자 외국계항공사에 기내식을 공급해오던 소규모 업체로, 기내식 주문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하루 3000개 분량을 처리하던 샤프도앤코가 2~3만개에 이르는 아시아나의 주문을 처리하다보니 문제가 발생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승객들의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샤프도앤코가 기내식 생산 능력은 되는데 기존에 이렇게 많은 물량을 처리한 적이 없다보니 포장과 배송 등에 시간이 오래 걸려 시행 초기 운용상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1일보다 2일 지연이나 미탑재가 많이 줄었고, 3일에도 부족사태가 있을 예정이지만 2일보다는 적을 것"이라며 "샤프도앤코 측에서도 며칠 안에 정상화될 것이라고 밝혀왔다"고 말했다.
등록일 : 2018-07-03 11:21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