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을지로 노가리 골목, 한국의 ‘옥토 버페스트’로

글 | 시정민 조선pub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1980년대부터 자연스럽게 형성된 을지로3가역 번 4출구부터 시작되는 노가리 골목이 최근 서울시로부터 정식 옥외영업 허가를 받았다. 서울시는 옥외영업 허가로 이 골목을 한국의 ‘옥토 버페스트’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여름으로 접어드는 요즘 고된 하루를 마친 직장인들의 퇴근길엔 시원한 맥주 생각이 간절하다. 을지로 일대는 퇴근 시간 이후엔 사람이 없어 황량하지만 을지로 노가리 골목은 불야성을 이룬다. 평일 저녁에도 을지로 노가리 골목은 수백 명의 인파가 몰려 발 디딜 틈이 없다. 좁은 골목에 빼곡하게 들어찬 간의 의자 사이로는 맥주를 나르는 직원들의 손길로 분주하다.

노가리 골목에서 판매하고 있는 노가리 자체에 별다른 맛의 비밀은 없다. 엄선한 노가리를 연탄에 잘 구워내는 게 기본이다. 노가리 골목이 유명세를 치르게 만든 비법은 소스에 있다. 노가리 골목에 있는 점포에서는 고추장을 베이스로 한 톡 쏘는 맛의 매콤한 소스를 노가리와 함께 제공한다. 그 알싸한 매운맛에 절로 맥주를 찾게 된다.

본문이미지

 

을지로 노가리호프 골목 옥외영업 허용

그동안 노가리 골목의 점포는 매년 4월부터 10월까지 노상에 간이 테이블을 설치해 옥외 영업을 해왔다. 그러나 이는 불법이었다. 당국에선 골목 상권 보호와 밤이면 공동화로 우범지대로 변하는 이곳 지역의 안전을 위해 옥외 영업을 묵인해 왔지만, 때로는 무질서한 영업행태 및 통행 방해로 주변 업소, 시민들과 마찰을 빚는 일도 있었다.

지난해 8월 일대 상인들은 합법적인 영업을 위해 ‘을지로 노가리 호프 번영회’를 조직해 서울 중구청에 옥외영업을 허가해 달라고 요청했고, 중구청은 이 일대를 골목 관광명소로 발전시키고 문화유산으로 보존하기 위해선 상권 활성화가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판단으로 옥외영업을 허용키로 했다. 2015년 을지로 노가리 호프 골목은 ‘서울 미래유산’에 선정됐다.

구체적인 허용 구간은 충무로 9길, 충무로 11길 일대 465m, 을지로 11길, 을지로 13길로 휴게음식점과 일반음식점, 제과점이 그 대상이다. 현재 구간 내 옥외영업이 가능한 업소는 17개 점포로 5월부터 도로점용료를 내고 저녁 7시부터 11시까지 합법적으로 영업하고 있다.

번영회는 옥외영업 합법화를 맞아 18일과 19일 양일간 ‘을지로 노가리 호프 축제’를 연다. 축제 기간 이곳을 찾는 방문객들에게는 맥주가 1000원에 제공되며 다양한 공연도 진행된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옥외영업 허가를 계기로 을지로 골목이 많은 시민이 찾는 관광명소가 돼 공동화에 시달리는 야간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등록일 : 2017-05-19 16:35   |  수정일 : 2018-02-25 19:41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