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김경수 "킹크랩 시연회 본 적 없다"

김경수 "지방선거 도움 요청 전혀 사실 아냐"…특검 출석

김경수, 업무방해 등 혐의 피의자 신분 조사
특검 공식수사 개시 이후 40일만에 첫 소환
'드루킹 댓글조작 승인했나' 조사 핵심 쟁점
"킹크랩 시연도 본 적 없다" 혐의 적극 부인

글 | 뉴시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공범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6일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팀에 출석했다. 업무방해 등 혐의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서다. 

 이날 오전 9시26분께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김 지사는 "이번 사건 관련해서 저는 누구보다 먼저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며 "특검보다 더한 조사에도 당당하게 응하겠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저도, 국민도 특검이 이 사건 진실을 밝혀주길 기대한다"며 "특검도 정치적 공방이나 갈등을 확산시키는 정치 특검이 아니라 이 사건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진실 특검이 돼 주길 다시 한 번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는 '킹크랩 시연 본 적 없나', '지방선거 관련 도움 요청했나'라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 "전혀 그런 사실 없다"고 짧게 답한 뒤 곧바로 조사실로 들어갔다.

 김 지사 조사는 지난 6월27일 특검 수사가 공식 개시한 지 40일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특검팀과 김 지사 측은 이날 조사에서 진실 규명을 둘러싼 치열한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특검팀은 김 지사가 이 사건 주범인 '드루킹' 김모(49)씨 등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드루킹과 그가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댓글 조작 범행을 사실상 승인했다는 게 특검팀 판단이다. 

 나아가 특검팀은 김 지사가 드루킹 측에게 지방 선거 협조 등을 대가로 '자리'를 약속했다는 취지의 관련자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최근 김 지사를 상대로 한 압수수색 영장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간 특검팀은 드루킹과 경공모 회원에 대한 소환 조사 및 김 지사 관사·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인적·물적 증거를 확보했다. 특히 드루킹이 제출한 USB(이동식 저장장치)가 핵심 증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본격적인 조사가 시작되면 김 지사에게 드루킹 관련 의혹 전반을 강도 높게 추궁할 계획이다. 드루킹과의 관계, 댓글 조작 범행 개입 여부 등이 조사 대상이며, 필요할 경우 드루킹과의 대질 신문도 고려하고 있다. 

 반면 김 지사 측은 앞선 경찰 수사 단계서부터 줄곧 댓글 조작 범행을 알지 못했다고 반박하고 있다. 드루킹은 대선 경선 전 수많은 지지 그룹 가운데 한명일 뿐이고, 오히려 인사 청탁 등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는 게 김 지사 주장이다.

 특히 김 지사는 지난 3일 특검팀의 소환 통보를 받은 뒤 취재진에게 "특검팀 소환에 당당히 응해서 필요한 내용은 어떤 내용이든지 충분히 소명하고 규명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김 지사 측에서는 동명인 김경수(57·17기) 전 대구고검장을 필두로 한 변호인단이 특검팀과 맞설 계획이다. 조사에는 앞선 수사 단계서 김 지사를 변호를 맡았던 변호인단이 입회할 것으로 보인다. 

 김 지사는 의혹의 핵심이라 평가받는 인물로 조사해야 할 사안이 많지만, 현직 도지사 신분인 점 등을 고려했을 때 수차례 소환 조사는 어려울 것이라는 게 법조계 중론이다. 이에 따라 이날 조사는 밤늦게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 지사 측에서 동의할 경우에는 자정을 넘겨 다음날 새벽까지 조사가 이어질 수도 있다.
등록일 : 2018-08-06 10:01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