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北 김정은, 싱가포르 투어 '야경' 택한 배경은

글 | 뉴시스

▲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에스플러네이드 인근 다리에서 야경을 감상하며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함께 셀카사진을 찍고 있다. / photo by 뉴시스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1일 수행단을 이끌고 '야경'을 감상해 눈길을 끌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오후 에어차이나 항공기를 타고 싱가포르에 도착한 후 이스타나궁에서 리셴룽 싱가포를 총리와 양자회담을 가진 후 숙소에서 두문불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리츠칼튼 호텔에서 최선희 외무성 부상과 성김 주필리핀 미국대사 간에 진행된 의제 실무협상 결과 등을 보고 받으며 회담 전략을 최종 점검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이날 오후 그의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의 경비가 한때 삼엄해지면서 김 위원장이 나갈 가능성이 주목되기도 했다. 그러나 오후에는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과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등 주요 간부들만 외출했다가 돌아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10시)께 로비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인민복을 입었고, 뒤따라 나선 여동생 김여정 제1부부장은 흰색 블라우스에 검은색 정장 치마를 입었다. 굽이 있는 구두를 신고 핸드백도 들었다.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도 동행했다.

 김 위원장 일행의 야간 외출은 싱가포르 당국과 사전 조율 하에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 마리나베이의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식물원을 맨 처음 들른 김 위원장은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옹예쿵 전 교육부장관과 '셀카'를 찍었다.

 김 위원장은 곧이어 야경 명소로 유명한 마리나베이샌즈호텔을 찾았다. 이 호텔은 건물 3개 동이 범선 모양의 스카이 파크를 떠받치는 외형과 야경으로 유명한 곳이다. 그리고는 싱가포르의 오페라하우스로 불리는 복합 문화공간 에스플레네이드를 들었다. 이곳 또한 야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핵-경제 병진노선의 '성공적' 종결을 선언하는 동시에 경제 총력 노선을 새롭게 천명했다. 그리고 오는 12일 새로운 노선의 성패를 좌우할 또 하나의 관문인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북미 양측은 세부적인 비핵화 시간표에 관한 이견을 완벽하게 해소하지는 못했으나, '완전한 비핵화' 목표에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하면 관계 정상화뿐만 아니라 번영도 담보하겠다는 메시지를 거듭 내고 있다.

 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을 주력 사업으로 제시하고, 내년 4월15일(김일성 생일·태양절)까지 완공하라고 지시했다. 이 구역에는 대형 리조트와 각종 편의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싱가포르에서 바다와 빌딩이 어우러진 지역의 야경을 보며 완성된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를 머릿속에 그렸을 거라는 관측이다. 더불어 이러한 '번영'을 위해 다음날 있을 트럼프 대통령과의 '비핵화' 담판 성공 의지도 다졌을 거라는 해석도 나온다.
등록일 : 2018-06-12 10:2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