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 세계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시진핑, 트럼프와 통화 "미국과 무역 갈등 원치 않아"

"북미 대화 지지…중국도 건설적인 역할 할 것"
미중 G20정상회의서 정상회담 갖기로 합의

글 | 뉴시스

▲ / photo by 뉴시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미중 무역갈등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혀 이달 말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이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 별도로 미중 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한 상태다. 

시 주석은 또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북미 간 대화에 진전을 기대한다며 중국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화통신에 의하면 시 주석은 1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나와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한 공동 인식에 따라 미중이 건강한 관계를 맺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 주석은 "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전했다"며 "양국 관계를 비롯해 여러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또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미중이 경제 및 무역에서 협력을 확대할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미중 협력은 상호 이익으로 서로 윈윈하는 효과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미 양국은 한동안 경제와 무역 분야에서 갈등을 겪었다. 이는 양국의 산업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무역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핵 문제도 언급했다.

시 주석은 "올해초부터 한반도 정세에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났다"면서 "한반도 비핵화 및 정치적인 안정을 촉진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북미 정성회담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국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시진핑 국가주석과 무역과 북한 등에 대해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매우 긴 그러나 매우 생산적인 전화통화를 했다. 여러 이슈에 대해 대화를 했으며 무역 문제에 대해서도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해 좋은 이야기가 오갔다"고 밝혔다.
등록일 : 2018-11-02 11:23   |  수정일 : 2018-11-02 11:2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