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 문화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킹스맨>의 부활, 맞춤정장의 부흥..알아두면 유용한 정장 팁(tip) 5

글 | 유슬기 조선pub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킹스맨> 태런 애거튼의 SNS_캡처

 
“<킹스맨>을 찍기 위해 정장 맞추러 가는 중. 드디어 시작됐다.”
(About to go for a suit fitting. And so it begins. #Kingsman)
 
<킹스맨>에그시역을 맡은 배우 태런 애거튼이 자신의 SNS에 남긴 말이다. 2015<킹스맨 : 시크릿 에이전트>의 성공에 힘입어 <킹스맨 : 골든 서클>이 개봉한다. 킹스맨의 성공은 스파이 영화의 부흥을 일으켰다. <킹스맨>이 되살린건 이 뿐 아니다.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는 해리 하트(콜린 퍼스)의 가르침에 감화 받은 이들이 생겨났다. 이 매너의 정점에는 영국 신사의 전투복, 맞춤 정장이 있다.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
 
맞춤 정장의 성장세가 심상치 않다. 캐주얼 정장에 밀리던 드레스 정장의 매출이 매년 늘고 있다. 맞춤 정장의 장점은 내 몸에 맞춤한 세상에 한 벌 뿐인 옷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맞춤에는 옷을 입는 사람의 체형과 생활습관, 취향까지 포함된다. 판교 테크노밸리에서 맞춤 정장 샵 <포멀리스트>를 운영하는 박창주 대표는 예전에는 결혼 예복을 맞추기 위해 방문하는 이들이 많았지만, 지금은 출퇴근 용 정장을 찾는 이들도 많다고 말했다. 이제는 결혼 예복도 예식 때 뿐 아니라, 예식 후에도 입을 수 있도록 제작한다. 제작 기간은 2주 정도, 1차 피팅 후에는 수정도 가능하다.
 
본문이미지
판교 테크노밸리 내<포멀리스트>에서 정장을 맞추는 모습

원래 수트(suit)는 영국 전통의상에서 시작됐다. 19~20세기 영국 정장은 드레스 셔츠-바지-조끼-재킷-넥타이-구두-모자-스틱으로 구성됐다. 이 정장이 미국에서는 드레스 셔츠-바지-재킷-넥타이-구두로 간소화됐다. 한국은 이 미국식을 따랐다. 양복 브랜드에서 나오는 기성복은 표준화된 사이즈에 맞춰 있다. ‘어깨가 편하면 팔이 불편하다던지, ‘허벅지가 맞으면 허리가 남는등 감수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옷을 맞춘다는 것은 개인의 어깨, , 가슴, 허리, 허벅지, 종아리 등의 사이즈에 맞는 옷을 만든다는 것이다. 종아리의 둘레도 왼쪽과 오른쪽이 다를 수 있다. 이런 미세한 차이도 옷에 반영된다. 맞춤 정장의 다른 말이 '비스포크(Be spoke)' 즉 '말하는 대로'인 이유다.
 
비스포크, 말하는 대로  
 
원단이 좋으면 고급스럽게 오래 입을 수 있지만, 구김이 잘 간다는 단점이 있어요. 반면 혼방 원단은 순모 원단에 비해 재질은 떨어지지만 평소에 입기에는 좋죠. 평소 활동량이 많으냐, 앉아서 일하는 시간이 많으냐에 따라 다른 원단을 쓰기도 합니다. 어떤 용도로 맞추느냐에 따라 원단이나 가격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죠.”
 
원단이 달라지면 가격도 달라진다. <포멀리스트>의 경우 맞춤정장은 국내원단일 경우 50만원 대부터, 이태리 원단의 경우 90만원대부터 시작한다. 무엇보다 고급스러움은 원단에서 나오기도 하지만, 입은 사람에게서 풍기는 품격에서 나온다. 옷이 몸에 잘 맞고, 움직임에 좋으면 자세와 태도도 달라진다. 걷는 자세와 서있는 습관 등이 옷태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옷태가 좋아지면, 작은 불편은 감수할 수 있게 된다는 것도 맞춤옷의 장점이다. 최근에는 맞춤 정장을 선물하는 사례도 늘고 있는데, 이 경우 옷을 만드는 테일러의 정성에 선물하는 사람의 정성까지 더 해져 더 뜻깊은 옷이 된다.
 
본문이미지
포멀리스트 매장내부_(문의:031-701-4440)
 
알아두면 유용한 정장 Tip
 
1. 와이셔츠는 잘못된 표현이다.드레스 셔츠가 맞는 표현이다. ‘와이셔츠화이트 셔츠를 일본식으로 잘못 발음한 예다.
 
2. 드레스 셔츠는, 수트 안에 입는 속옷의 개념이다. 드레스 셔츠 안에 속옷을 입으면 마치 속옷을 두 번 입는 모양이 된다. 비치는 게 부담이 된다면, 비치지 않는 원단을 고른다.
 
3. 검은 구두에는 검정 벨트를, 브라운 구두에는 브라운 벨트를 하는 것이 좋다.
 
4. 넥타이의 길이는 벨트에 살짝 닿는 정도가 적당하다.
 
5. 싱글 원버튼의 경우 단추를 하나만, 투버튼은 위에 하나만, 쓰리버튼은 가운데 하나만 잠근다.
등록일 : 2017-09-14 11:22   |  수정일 : 2017-09-14 12:01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