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한겨울에 아이스 아메리카노 불티…"따뜻한 날씨 덕분"

글 | 이태수 기자 2019-02-13 11:01

SNS에 '얼죽아' 신조어까지 등장…음료배달 서비스도 한몫
아이스 커피 음료
아이스 커피 음료[연합뉴스 자료 사진]
 
'얼죽아'(얼어 죽어도 아메리카노)라는 말을 한 번쯤 들어봤다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유행어에 민감한 커피 마니아라고 볼 수 있다.
 
한겨울에 얼음이 가득한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인기를 끌면서 생긴 신조어다.
 
영하 20도에 육박하는 '북극 한파'가 맹위를 떨쳤던 지난겨울과 달리 상대적으로 온화한 올해 겨울, 커피 시장에서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로 대표되는 차가운 음료가 때아닌 호황이다.
 
스타벅스를 필두로 여러 커피 브랜드가 공동으로 목격하는 이례적 현상이다.
 
스타벅스는 지난달 아이스 아메리카노 매출 증가율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무려 40% 신장했다고 13일 밝혔다. 한파가 절정인 1월에 보기 힘든 기록이다.
 
지난해 12월도 마찬가지여서,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전년 12월보다 30% 더 팔린 것으로 파악됐다.
 
'날개를 단'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스타벅스의 전년 대비 전체 아이스 음료 매출을 작년 12월 20%, 지난달 30% 각각 끌어올렸다.
 
이디야커피 역시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겨울철 3개월간 아이스 아메리카노 판매량이 158만여잔 늘어나 37%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아이스 음료 전체로는 36%의 신장률을 보였다.
 
투썸플레이스도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아이스 커피류 판매량이 1년 전보다 28% 늘어났다. 아이스 커피류에서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판매가 가장 많았고, 아이스 라테와 아이스 바닐라 라테가 뒤를 이었다. 
 
이유에 대해서는 몇 갈래의 분석이 나온다.
 
이디야커피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따뜻한 날씨 때문"이라고 짚었다.
 
올겨울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동장군이 힘을 못 쓰면서 소비자들이 겨울에도 찬 음료가 주는 상쾌함을 찾는다는 것이다.
 
따뜻한 날씨 덕분에 실내에서만 지낼 필요가 없어지면서 '테이크아웃'이 편한 아이스 음료를 많이 주문했다는 해석도 있다.
 
반면, 실외로 나가지 않는 계절이어서 오히려 찬 음료를 찾는다는 상반된 주장도 나온다.
 
투썸플레이스 관계자는 "겨울철 커피 고객은 매장이나 사무실 등 실내에서 마시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차가운 음료에 대한 소비도 꾸준한 편"이라고 설명했다.
 
SNS '얼죽아'(얼어 죽어도 아메리카노) 검색 결과
SNS '얼죽아'(얼어 죽어도 아메리카노) 검색 결과[인스타그램 캡처]
 
한겨울 배달서비스도 찬 음료의 인기에 한몫했다는 풀이도 나온다.
 
여름철 계절 음료인 찬 과일주스까지 덩달아 인기를 끌면서다.
 
주스 전문 브랜드 쥬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이달까지 소속 전 가맹점의 뜨거운 음료를 제외한 음료의 평균 매출이 15%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쥬씨 관계자는 "겨울철 생딸기를 활용한 '생딸 5종' 시리즈 판매량이 30% 늘어나며 아이스 음료의 성장을 견인했다"며 "음료 배달서비스를 도입한 가맹점 100여곳에서는 월평균 200만원의 매출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등록일 : 2019-02-13 11:01   |  수정일 : 2019-02-13 06:3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NS 로그인
  • 페이스북 로그인
  • 카톡 로그인
  • 조선미디어 통합회원 로그인
  • pub 로그인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