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 사회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초등학교 저학년 입원 다빈도 1위는 ‘폐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6년 한 해 동안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학령기 아이들의 진료현황을 분석한 자료를 최근 발표했다. 건강과 관련해 초등학교 저학년의 가장 큰 위험 요인은 ‘폐렴’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글 | 김보선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자료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전체 학령기 입원 진료인원은 위장염 및 결장염(A09) > 폐렴(J18) > 인플루엔자(J10) > 급성 충수염(K35) > 급성 기관지염(J20) 순으로 많았다. 특히 폐렴 등 호흡기계 질환은 학년이 높아질수록 진료인원과 진료비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충수염 등 위장 질환은 학년이 높아질수록 진료인원과 진료비도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본문이미지

전체 학령기 외래 진료인원은 급성 기관지염(J20) > 치아의 발육 및 맹출 장애(K00) > 혈관운동성 및 알레르기성 비염(J30) > 치아우식(K02) > 급성편도염(J03) 순으로 많았다. 학령기 외래 다빈도 질병은 학년이 높아질수록 진료인원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고, 특히 치아의 개수와 위치가 정상과 다르게 형성되는 ‘치아의 발육 및 맹출 장애(K00)’는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급격히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본문이미지

초등학생의 입원 진료 내역을 세부적으로 분석한 결과, 폐렴 등 ‘호흡기 질환’은 특히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에게 많이 발병했고, ‘사시’의 경우 학년에 따라 진료인원에 큰 차이가 있었다. ‘호흡기 질환’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진료인원 및 진료비가 하락하는 추세를 보이지만, 초등학교 저학년의 다빈도 상위 10대 질병 중 7개가 호흡기 관련 질환이니만큼 저학년 자녀를 둔 부모는 아이의 호흡기 질환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등록일 : 2017-06-14 09:1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