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 사회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美 연구진, 멸종된 매머드와 코끼리 유전자 합성...매머펀트 프로젝트 진행

글 | 염세련 인터넷뉴스부
필자의 다른 기사

미국 하버드대의 조지 처치 교수는 16일(현지시간) “멸종한 매머드의 부활이 2년 내에 가능하게 될 것”이라 미국과학진흥협회(AAAS)에서 말했다.
 
부활될 매머드는 100% 매머드의 유전자를 갖고 있는 것은 아니고, 아시아코끼리와 매머드의 유전자를 함께 보유하게 된다.  2015년에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매머펀트(mammophant)’라 불리게 될 하이브리드 배아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했다. 연구팀은 지금까지 크리스퍼(CRISPR) 기술을 이용하여 작은 귀, 두터운 피하지방, 긴 털, 추위에 잘 견딜 수 있는 특성 등의 매머드의 특징을 아시아코끼리의 유전자에 도입하는 실험을 계속해 왔다.
 
연구팀은 ‘멸종위기에 있는 암컷 아시아코끼리를 대리모로 희생시키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이유로 배아는 대리모가 아닌 인공 자궁에서 키우게 될 예정이라 밝혔다. 이 생각에 대해 향후 수십 년에 실현하기 어려울 것이라 우려하는 연구자도 있었지만, 처치 교수는 ‘인공 자궁에서 생쥐 배아를 키우는 실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10일 간 키우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또한 “매머펀트가 시베리아 툰드라 지역에 살게 된다면 기후 변화를 막는 데에도 영향을 주고 멸종 위기 종인 아시아코끼리의 미래도 지킬 수 있을 것”이라 예측했다.
 
물론 이 유전자연구 프로젝트의 윤리적인 문제로 반대하는 연구자들도 있다. 맨체스터 대학의 매슈 콥 교수는 “매머드는 단순한 유전자의 집합이 아니라 아시아코끼리와 같은 사회적 동물”이라며 한 두 마리 매머펀트가 태어난다 해도 생존하기가 쉽지 않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한 인공 자궁에서 태아를 키운다는 생각에 대해서도 “매머펀트는 출생 전 어미와의 교류를 경험하지 못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 프로젝트는 16일부터 20일까지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행사에서 더 자세히 논의될 예정이다.
 
[글=염세련 기자]
등록일 : 2017-02-17 18:21   |  수정일 : 2017-03-29 17:1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