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국내 대학 박사과정 학생이 곧바로 미국 대학 교수로 임용돼, 어떻게?

글 |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2015-11-19 16:50

본문이미지
고려대 경영대학원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나혜정 씨
 
국내 대학 박사과정 학생이 미국 대학의 교수로 임용됐다. 주인공은 고려대 경영학과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나혜정 씨(33).
 
나 씨가 강단에 설 곳은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학(CSU)의 경영대학이다. 나 씨는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경영학과에서 재무 분야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박사 과정 중에 있고, 내년 2월 졸업 예정이다.
 
CSU는 미국에서 가장 큰 4년제 공립대학.  미국 대학교육 전문지 '프린스턴 리뷰'가 지난해 주요 경영대학 중 하나로 꼽은 곳이다. 캘리포니아 주 곳곳에 23개 캠퍼스를 갖고 있는데, 이 중 나 씨가 교편을 잡을 곳은 로스앤젤레스(LA) 캠퍼스. 지도교수인 김동철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에 따르면 국내 경영대학 박사과정 학생이 곧바로 미국 대학 교수로 임용되는 것은 처음이라고 한다.
 
나 씨의 연구 주제는 ‘주식 시장’이다. 재무분석가나 투자자, 관련 규정이 주식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해왔다. 오스트랄라시아(Australasia) 재무금융 컨퍼런스에서 우수 논문으로 선정돼 상을 받았고, 올해 전미재무관리학회 컨퍼런스에서도 최우수 논문 후보에 올랐다.
 
눈에 띄는 것은 나 씨의 이력. 초등학교부터 대학원까지 모든 교육과정을 한국에서 마쳤다. 순수 국내파다. 유아기를 미국에서 보내기는 했다. 미국에서 태어나 거주하다가 초등학교 입학 전에 한국으로 돌아왔다.
 
김 교수는 “미국에서 태어난 게 결정적인 요소는 전혀 아니었을 것”이라며 “미국 대학은 교수 후보자의 논문의 질과 성장 잠재력을 최우선으로 본다. 훌륭한 논문을 1편만 써도 인정해준다”고 말한다.
 
미국과 유럽, 호주의 대학들이 재무 분야 교수를 임용하는 과정은 대략 비슷하다. 대학에 지원서를 보내면 서류 심사를 하고, 통과한 지원자는 1년에 한 번 열리는 재무 분야 컨퍼런스에서 면접을 한다. 미국의 경우 10월에 컨퍼런스가 열리고, 유럽과 호주에서는 1월에 열린다. 전세계에서 지원자가 몰려드는 만큼 경쟁이 치열하다.
 
임용 과정 중 특이한 것은 ‘캠퍼스 방문(Visit)’이다. 대학을 방문해 1박 2일 머무르며 학과의 교수진, 학생들과 어울리는 일종의 ‘합숙 면접’이다. 학생들의 평가도 임용에 반영된다. 면접이 끝나고 2주 후쯤 최종 결과를 통보한다.
 
나 씨는 정작 국내 대학에는 지원도 못했다. 미국 대학 교수 임용에는 박사 과정생도 지원할 수 있지만, 국내 대학은 박사학위 취득자로 자격을 한정하기 때문이다.
등록일 : 2015-11-19 16:50   |  수정일 : 2015-11-19 16:5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건
  • SNS 로그인
  • 페이스북 로그인
  • 카톡 로그인
  • 조선미디어 통합회원 로그인
  • pub 로그인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장종환  ( 2015-11-19 )  답글보이기 찬성 : 16 반대 : 0
박사과정에 있고 33세이면 상당한 기간동안 전공관련 공부를 했다는 것입니다. 군대도 가지 않았을 테니 그만큼의 기간동안 다양한 학문과 실습을 통한 학문의 깊이가 몸에 베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미국의 관련대학에서는 아마도 논문을 통해서 그것을 꿰뚫어 본 것으로 생각됩니다. 우리나라는 아직도 자유롭지 못한 다소 경직된 인재발굴의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군요? 역시 세계 최고의 학문을 일구어 가는 것에는 저러한 유연성 있는 제도가 한 몫을 합니다. 한국에서는 닭쫓던 개 지붕쳐다보는 격일까요? 아니면 저와 같은 다른 인재들이 많다고 스스로를 위로해야 할까요?
신용식  ( 2015-11-20 )  답글보이기 찬성 : 38 반대 : 3
그런데 우리나라 삼류대학인 동양대학교는 박사학위도 아닌 진중권이란 석사학위자를 교수로 쓰고 있으니 문제가 참 많습니다. 그 해당분야의 박사학위자도 엄청나게 많음에도 불구하고, 어찌 그런 학위도 부족하고 인성도 부족한 인간을 교수로 쓰는지..
쟌윤  ( 2015-11-20 )  답글보이기 찬성 : 13 반대 : 7
캘리포니아주에는 주립대학교가 3가지 시스템이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대 (University of California) 는 11개 캠퍼스로 25만명 학생이 다니고 캘리포니아 대에 못 들어간 중위권 학생들이 다니는 캘리포니아 주립대 (Cal State University)는 23개 캠퍼스로 40만명 학생이 다니고 캘리포니아 커뮤니티 칼리지는 정규대에 들어가지 못하는 하위권 학생들이 다닙니다.
Selina  ( 2015-11-20 )  답글보이기 찬성 : 12 반대 : 6
미국에서 태어났으면 미국 시민권자이겠네요. 그리고 초등학교 입학전까지 살았다면 영어에 대한 감을 이미 익혀서 한국에 온 것이고 물론 와서도 영어공부를 열심히 했겠지만... 국내 순수파라고 붙이기엔 좀 그렇죠.
manny  ( 2015-11-20 )  답글보이기 찬성 : 7 반대 : 1
유명해지는것이 실력도 중요하지만 그렇게 되기 위한 노력도 한 몫할것 같다는 생각이다. 자신이 광고하지 않으면 일반인이 알수 없는 내용이 조선일보에 커다란 사진과 함께 실릴수 있는것을 보면 알수 있다. 학자로서 휼륭한 논문을 내서 그것이 인류에 공헌하는 내용으로서 크게 어필하여 언론에 다시 한번 대문짝만하게 나오기를 기대해 봅니다.
Sophia  ( 2015-11-21 )  답글보이기 찬성 : 11 반대 : 2
대단한 학생입니다. 국내도 박사과정 학생이 지원할 수 있습니다. 졸업 예정자들이요. 하지만 국내 교수 모집을 미국과 비교도 하지 마세요. 아주 갑질의 장터입니다. 미국은 걍 이력서와 수업 연구계획서 reference (왜 추 천 인은 부적절한 단어일까요??) 명단만 보내면 되지만 한국은 보내야할 서류가 수십가지 입니다. 읽지도 않을 게제 논문도 몇 부씩 보내라 박사 석사 논문은 기본이요 그 요약서까지 보내라 논문이 국내외 저널인 걸 증명해라 인용횟수를 증명해라 아주 육갑질을 해댑니다. 게다가 편철은 이 순서대로 해라 스테플러쓰지말고 집게를 써라 빨간펜으로 마크해서 보내라 등등... 아마 조선일보에서 취재 한 번 해볼만 할 겁니다. 그 뒤에 숨은 오가는 돈이며 연줄 뭐 이런 거까지 따지면 마피아 영화를 방불케 할 걸요. 물론 실력있어서 등용된 교수도 당연히 있습니다. 10명에 한 명정도... 한국 교수들 대단한 사람들입니다.
임효원  ( 2015-11-21 )  답글보이기 찬성 : 7 반대 : 7
논문의 내용이 뭔지...내용의 뭐가 그리 대단한지가 없네요? 그냥 인물 뛰우긴가요?
이경석 기자의 영월 한 달 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