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 경제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내 모든 신용카드 사용내역을 휴대폰에서 한번에 확인

글 | 이승주 기자

본문이미지
자료=뉴시스

앞으로 휴대폰에서 내 모든 신용카드 사용내역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금융감독원은 본인의 모든 신용카드 사용내역을 한 눈에 조회할 수 있는 '내 카드 한눈에' 서비스를 휴대폰에도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내 카드 한눈에' 서비스는 지난해 12월13일부터 인터넷(PC)에서 가능하도록 선보인 바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서비스 개시부터 이달 10일까지 약 60일간 총 13만1650건을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평균 약 2194건이다.

앞으로는 이 서비스를 모바일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카드사별 카드보유 내역과 결제예정금액 등 정보와 잔여포인트, 소멸예정포인트 등 포인트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서비스 대상은 15개 카드사다. 8개 전업카드사(BC·KB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와 7개 겸영카드사(IBK기업은행· NH농협생명·씨티은행·SC은행·대구은행·부산은행·경남은행)다.

해당 카드사 고객은 '내 계좌 한눈에' 전용 앱을 설치하고 로그인하면 이용할 수 있다. 앱스토어에서 '어카운트 인포'나 '내카드 한눈에' 등 검색어로도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기존 이용자라면 신규버전으로 업데이트한 뒤 사용하면 된다.

서비스는 공인인증서나 지문인증 등록 후 이용가능하다. 로그인 방법은 간편번호와 공인인증서, 지문인증 중 선택 가능하다. 간편번호 6자리를 등록한 뒤 별도 인증절차 없이 간편번호 입력만으로도 접속 가능하다.

금융당국은 올 상반기 중 서비스 참여 카드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 광주·제주·전북·산업은행과 K뱅크, 카카오뱅크는 서비스하지 않는다.

또한 은행만 실시하고 있는 '소액 비활동성계좌'의 잔고이전과 해지기능 등을 저축은행과 상호금융조합, 서민금융기관 등으로 올해 3분기 중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비활동성계좌란 1년 이상 입·출금 등 거래가 없는 잔액 50만원 이하 계좌다.

올해 3분기 중 '내 계좌 한눈에' 참여기관에 증권사를 추가한다. 향후 모든 금융기관의 계좌를 일괄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 서비스가 구축되면 보유계좌수와 예탁자산총액 등 증권사 투자자예탁금 계좌와 6개월 이상 거래가 없는 예탁자산 평가금액 10만원 이하의 소액 휴면성 계좌 등도 조회가 가능해진다.

금감원 관계자는 "소비자 편익을 위해 서비스 조회대상을 확대하는 한편 기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할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 뉴시스
등록일 : 2019-02-20 09:55   |  수정일 : 2019-02-20 10:01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