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 경제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유류세 인하 석달…국제 유가 하락에도 경유 인하는 ‘찔끔’

글 | 김지은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정부의 유류세 인하 정책이 시행된 지 석 달이 지난 가운데 주유소들이 경유에는 국제 유가 하락과 유류세 인하 조치를 충분히 반영하지 않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주요 정유사 중에서는 휘발유는 SK에너지가, 경유는 GS칼텍스가 인하한 비율이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단법인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은 지난 5일 기준 상표별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와 유류세 인하 직전인 지난해 11월 5일의 가격을 비교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감시단에 따르면 이 기간에 국제 휘발유 가격 하락분(179.6원)과 유류세 인하분(123원)의 합계액(302원) 이상으로 휘발유 가격을 낮춘 주유소는 전국 1만1270곳 중 1만438곳으로 92.62%로 집계됐다.
 
정유사별로는 현대오일뱅크의 94.61%가 302원 이상 내려 가장 비율이 높았다. 에쓰오일 93.64%, GS칼텍스 92.96%, SK에너지 88.94% 순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경유는 유류세 인하와 국제 유가 하락분을 반영해 리터당 258원을 인하한 주유소가 전체의 44.73%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258원 이상 인하한 주유소 비율이 가장 높은 정유사는 현대오일뱅크로 45.11%였다. 이어 에쓰오일 44.61%, SK에너지 44.12%, GS칼텍스 43.58% 순이었다.
 
서울만 보면 국제유가 하락을 반영해 휘발유 가격을 제대로 내린 주유소는 71%, 경유의 경우는 34%에 불과했다.
 
서울에서 국제유가 하락를 반영해 기름값을 인하한 비율이 가장 적은 정유사는 SK에너지 주유소로 휘발유는 58.8%, 경유는 29.4%만 국제유가 하락을 반영해 인하했다.
 
 
출처 | 뉴시스
등록일 : 2019-02-11 09:54   |  수정일 : 2019-02-08 15:0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