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 경제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4월 경상수지 17.7억달러 흑자…6년來 최소 규모

글 | 뉴시스

4월 우리나라의 경상수지가 74개월 연속 흑자 기조를 유지했지만 규모는 6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을 나타냈다.

중국과의 '사드 갈등' 해빙 모드에 중국인 관광객이 돌아오면서 여행수지 적자는 1년4개월만에 가장 적은 폭으로 개선됐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전체 경상수지는 17억7000만달러 흑자로 지난 2012년 3월 이후 74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그러나 흑자 폭은 지난해 같은달(36억7000만달러)보다는 크게 줄었다. 이는 지난 2012년 4월(9000억달러 흑자) 이후 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수출(515억1000만달러) 호조세는 이어졌지만, 국제유가 상승 등의 여파로 수입(411억5000만달러)도 크게 늘면서 상품수지 흑자가 다소 축소됐다. 지난 4월 상품수지는 103억6000만달러 흑자로 지난해 4월(115억4000만달러)보다는 적었다.

여기에 배당소득수지가 65억1000만달러 적자를 기록, 역대 최대 수준의 적자를 내면서 경상수지 흑자 폭 축소에 영향을 미쳤다. 우리나라 기업의 수익성이 좋아지고, 외국인 주식투자가 확대되면서 해외 투자자에 대한 배당지급이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배당지급은 75억7000만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나타냈다.

서비스수지는 19억8000만달러 적자로 개선세를 나타냈다. 지난해 같은달(24억2000만달러 적자)보다 적자 폭이 줄면서 지난 2017년5월(16억4000만달러 적자) 이후 11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중국인 관광객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여행수지 적자가 소폭 나아진 덕분이다. 지난 4월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 수는 133만2000명으로 전월보다 2.5% 줄긴 했으나 지난해 같은달보다 23.8% 뛰었다. 특히 중국인 입국자는 36만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60.9% 급증했다. 이에 여행수지 적자는 10억9000만달러로 2016년 12월(10억3000만달러 적자) 이후 1년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등록일 : 2018-06-05 09:07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