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 정치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안 나가겠다는 이재명 놓고 징계 여부 고심하는 민주당

글 | 뉴시스

▲ / photo by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징계 여부를 두고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당내에서는 '친문'(親文·친문재인)을 중심으로 이 지사의 출당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지도부는 상황을 좀 더 지켜보자는 분위기다.  

민주당은 11일 오후 비공개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 지사의 거취에 대해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 지방 일정으로 불참한 최고위원들의 의견을 추가 수렴한 후 12일께 징계 수위를 발표하겠다는 것이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최고위가 끝난 뒤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해 설훈, 김해영 최고위원이 불참했기 때문에 12일 최고위에서 의견을 마저 듣고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의에 참석한 윤호중 사무총장, 박주민 최고위원 등도 "12일 결정할 것"이라면서 말을 아꼈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선거제도 개편방안도 함께 논의되면서 이 지사의 거취 문제는 사실상 상대적으로 짧게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당내 기류는 이 지사의 징계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도 중징계는 지나치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사가 아직 기소만 된 상황이기 때문에 재판 결과를 보고 중징계 여부를 결정해도 늦지 않는다는 당내 여론이 모이고 있는 것이다. 또 재판 과정에서 무죄가 나올 가능성도 있어서 미리 출당이나 제명 등 중징계를 내리는 게 섣부르다는 지적도 있다.

'미투'(#Me Too) 의혹에 휩싸였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이어 당내 유력 대권 주자로 꼽히는 이 지사까지 출당 조치를 하면 민주당의 타격도 적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많다. "자진 탈당은 없다"는 이 지사를 강제로 밀어내기에는 쉽지 않은 상황인 것이다.
   
이 지사는 검찰 기소 발표 후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여전히 자랑스러운 민주당의 당원"이라며 "여러분도 공정사회 대동 세상을 바라시면 저에게 탈당을 권할 것이 아니라 함께 입당해 달라"고 말한 바 있다. 

반면 친문을 중심으로는 이 지사의 징계를 원칙적으로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징계를 유예하기에는 당내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또 당내 의견 수렴을 미루거나 징계를 하지 않을 경우 당내 갈등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이 지사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크기 때문에 징계해야 한다는 기류는 있지만, 출당이나 제명 조치를 하기에는 민주당도 부담스러울 것"이라며 "재판 결과가 나온 게 아니므로 경징계 수준으로 마무리하거나 재판 이후로 징계 여부를 미룰 수도 있다"고 말했다.  
등록일 : 2018-12-12 10:09   |  수정일 : 2018-12-12 10:10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