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뉴스 & 이슈 | 정치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홍준표, 하태경 지목 "우빨 양아치들은 통합대상 안돼"

"총선 앞둔 호남출신 바른미래당 의원들, 민주·평화당으로 옮길 것"
"새누리 출신 의원들은 자연소멸…(바른미래당)대표는 은퇴할 것"

글 | 뉴시스

▲ / photo by 뉴시스
보수대통합을 지지하고 있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더 이상 바른 미래당에서 영입할 사람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고 "박인숙 의원을 끝으로 바른미래당의 새누리당 출신들은 영원히 배신자 그룹이 되었다"고 직격했다. 

그는 "내가 당대표 시절 그렇게 수모를 당하면서도 통합을 하려고 노력했으나 그들은 오지 않았다"며 "그 결과 지방선거때 그들이 기초·광역의원, 기초·광역단체장을 당선 시킨 일이 있었느냐. 내 기억으로는 지역구에서는 아마 한명도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총선을 앞두고 바른 미래당의 호남 출신들은 민주당이나 평화당으로 갈 것이고, 새누리당 출신 들은 자연 소멸 될 것"이라며 "이 당 저 당을 떠돌던 그 당 대표는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를 부르면서 정계 은퇴를 할 것"이라고 냉소적인 입장을 보였다.

홍 전 대표가 거명한 '그 당 대표'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지칭하는 것으로 중도개혁을 표방하며 보수통합을 주도하려하는 손 대표를 견제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손 대표는 과거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방식에 불복해 탈당한 뒤 대통합민주신당(현 더불어민주당)으로 옮겨 당 대표를 역임하고, 다시 탈당해 국민의당에 입당한 바 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이날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을 향해 "우빨 행적으로 정치생명을 연장하려는 양아치들은 통합 대상이 될 수도 없고 들여서도 안 된다"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트로이의 목마 같은 사람들은 더 이상 (당에) 들어와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인터넷 상에 요즘 우빨이라는 말이 유행한다고 한다. 무슨 말인가 물어보니 좌파 빨아주는 가짜 우파를 말한다고 한다. 그런 사람들이 참 많아졌다"고 개탄했다.  

그는 "대통합, 참 좋은 말"이라며 "인위적인 통합이 아니라 총선에 가면 그 사람들은 국민들이 알아서 자연 소멸시켜 줄 것이다. 민심이 천심"이라고 강조했다.
등록일 : 2018-11-08 09:38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