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텅 빈 부산 경제

사진 | 한준호 기자   글 | 배용진 기자 2019-03-25 10:05

지난 3월 14일 부산광역시 강서구 신호동에 있는 르노삼성자동차 공장. 공중에서 바라본 야적장 중 한 곳이 텅 비어 있다. 임금단체협약을 둘러싼 노사 간 협상이 좀처럼 타결되지 않으면서 파업이 이어져 생산물량이 줄어든 결과다. 지난해 10월부터 이날까지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은 총 168시간에 걸쳐 44차례 부분파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로 인한 손실금액은 총 185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부산 지역 매출 1위 기업인 르노삼성자동차의 노사갈등이 해결되지 않으면서 지역사회에도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지난 3월 11일 부산상공회의소는 “협력업체들이 죽어가고 있다”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조속한 임단협 타결을 촉구했다.
주간조선 2549호
등록일 : 2019-03-25 10:05   |  수정일 : 2019-03-25 06:59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NS 로그인
  • 페이스북 로그인
  • 카톡 로그인
  • 조선미디어 통합회원 로그인
  • pub 로그인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