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시리즈 | 엄상익 변호사의 못다한 이야기
  1. home
  2. 시리즈
     
www
  팔십이 가까운 고교 선배를 만나 동네 기원으로 갔다. 선배는 여러 가지 복을 받았다. 좋은 부모를 둔 부잣집에 태어났다. 재능도 뛰어...
2017-11-02 | 엄상익 변호사
www
2017-11-01 | 엄상익 변호사
www
  아침 신문을 훑고 있었다. 박스 안의 작은 칼럼이 눈에 들어왔다. 공무원과 대기업 사원이 인생의 목표인 청년들이 노량진을 메카로 40만 명에 ...
2017-10-31 | 엄상익 변호사
  조선DB중학교 2학년 가을이었다. 도서실에서 친구와 중간고사 준비를 하고 있었다. 나는 국어 교과서에 나와 있는 글들을 반복해서 읽고 있었다. 열 번쯤은 읽어야 시험지를 대할 자격...
2017-10-30 | 엄상익 변호사
www
2017-10-26 | 엄상익 변호사
www
  변두리의 연립주택이 꽉 들어찬 골목 안 열 평 정도의 집에서 그 부부는 열 살짜리 딸을 키우며 살고 있었다. 남편은 중학교를 졸업한 후로 포클...
2017-10-24 | 엄상익 변호사
www
벌써 12년 전의 일이다. 감옥에 갇힌 소설가의 아내가 뒷골목에 있던 나의 변호사 사무실을 찾아왔었다. 그녀는 구치소에 있는 남편이 변호료가 300만 원을...
2017-10-13 | 엄상익 변호사
www
2017-10-12 | 엄상익 변호사
www
 한동안 찾아가던 칠십대의 이발사 영감이 있었다. 콧수염을 기른 멋쟁이였다. 그는 의자 두 대인 작은 이발관을 혼자 하고 있었다. 그는 자칭 ‘최...
2017-10-10 | 엄상익 변호사
www
2017-10-10 | 엄상익 변호사
www
 죽음이 얼마 남지 않은 사십대쯤의 여인이 저택의 문가에서 안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잔디 안쪽 건물의 통유리창을 통해 육십대 중반쯤의 여인이 온화...
2017-09-29 | 엄상익 변호사
www
 호텔의 예식부에서 하는 친구 딸의 결혼식장에 갔었다. 둥그런 테이블에 몇 명의 고교 동창의 얼굴이 보였다. 음식을 나누면서 친구들과 이런저런 얘...
2017-09-27 | 엄상익 변호사
www
제5공화국의 민정수석을 지냈던 이학봉 씨의 민사사건을 맡았던 적이 있었다. 어느 날 함께 점심을 먹는 자리였다. 그가 전두환 정권 초기의 핵에 대한 얘기를...
2017-09-26 | 엄상익 변호사
www
모처럼 약속된 일정이 없는 날이다. 오늘은 어떤 일을 할까 하다가 구치소에 있는 친구를 만나러 가기로 마음먹었다. 삼십대에 사업을 하다가 부도를 냈다. 겁...
2017-09-15 | 엄상익 변호사
www
 변호사로 30년 세월을 흐르다 보니 사무실에 와서 일을 배워보겠다는 젊은 변호사가 여러 명 있었다. 로스쿨이나 변협에서...
2017-09-12 | 엄상익 변호사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