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사회
  1. home
  2. 칼럼
     
www
어려서 연탄 때던 집에 살 때 어머니의 기상 시각은 연탄이 결정했습니다. 어머니는 새벽 2시든, 3시든 연탄불이 꺼질 시간에 맞춰 고단한 몸을 일으켜세운 ...
2018-12-28 | 정장열 주간조선 편집장
www
새해에는 우리 국민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자유로워서 진정 평화로운 세상이 오면 좋겠습니다.    ‘평화’라...
2018-12-28 | 김성동 월간조선 편집장
www
지하철 교대역 부근을 배회하는 특이한 모습의 남자를 본 일이 있다. 두꺼운 렌즈에 얼굴의 반쯤 뒤덮는 둥그런 안경을 쓴 창백한 얼굴이었다. 남루한 옷에 잡...
2018-12-27 | 엄상익 변호사
www
어느 날 우리 부부를 포함한 세 부부가 모여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결혼기념일 이야기가 나왔죠. A부부의 결혼기념일이 얼마 전이었거...
2018-12-25 | 이정수 개그맨·방송연예인
www
2018년이 다 흘러가고 보름 남짓 남았다. 나는 지하철 서울역에서 내려 몇 번 출구로 나갈지 두리번거리고 있었다. 그때 손에 헌 옷이 든 비닐봉지를 든 ...
2018-12-24 | 엄상익 변호사
www
▲ 참치회에서 발견된 고래회충. photo 위키피디아 날씨가 제법 추워졌다. 날씨가 추워졌다는 것은 ‘생선회’의 계절이 왔음을 알리는 ...
2018-12-24 | 김형자 과학칼럼니스트
www
나이가 육십대 중반이라고 소개된 탈랜트 나한일씨가 텔레비전의 다큐멘터리 화면에 나오고 있었다. 젊은 시절 그는 짙고 검은 일자 눈썹에 무사의 강한 눈길을 ...
2018-12-20 | 엄상익 변호사
www
2018-12-20 | 김승열 변호사, 한송온라인리걸센터(HS OLLC) 대표 변호사
www
2018-12-14 | 김승열 변호사, 한송온라인리걸센터(HS OLLC) 대표 변호사
www
목요일 저녁 강남의 삼성역부근 메가박스 에서 아내와 영화를 보고 나오는 길이었다. 영화관이 들어있는 재벌의 쇼핑몰은 현란한 티지털 조명으로 번쩍거렸다. 먼...
2018-12-12 | 엄상익 변호사
www
오랜만에 학계 사람들을 만났다. 다섯 명 모두 대학에서 교수를 하거나 연구소에 근무하는 사람들이었다. 반주를 곁들인 저녁식사를 하면서 서로의...
2018-12-10 | 조정육 미술평론가
www
2018-12-06 | 김승열 변호사, 한송온라인리걸센터(HS OLLC) 대표 변호사
www
나는 이따금씩 바둑을 두는 사람이 복기를 하듯 재판이 끝난 후 수사기록이나 증언을 다시 생각해 본다. 특히 사회적 이슈가 되었던 사건은 시대의 격류를 타고...
2018-12-05 | 엄상익 변호사
www
황혼이 질 무렵이면 대법원과 검찰청 앞을 산책을 하곤 한다. 그 앞에서 여러 해 일인시위를 하다가 망부석 같이 된 사람을 봤다. 그는 비가 오나 눈이 오나...
2018-12-03 | 엄상익 변호사
www
육십년대 말 우이동의 한 허름한 집에 일곱 명의 소년이 모여 있었다. 한 남자한테 노래를 배우려고 모인 소년들이었다. 그 중 눈이 크고 해말싹 하게 생긴 ...
2018-11-30 | 엄상익 변호사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