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61)   

電 柱

*전기 전(雨-13, 7급) 

*기둥 주(木-9, 3급)

‘가로수처럼 전주가 연이어진 인도에 사람들이 꾸역꾸역 밀려가고 여열이 감도는 거리…’(박경리의 ‘토지’ 중에서)의 ‘전주’를 읽지 못하는 학생은 없어도, 그 속뜻을 속속들이 아는 학생은 거의 없다고 하니 ‘電柱’라 쓴 다음에 하나하나 풀이해 보자. 

電자는 ‘번개가 번쩍이다’(a flash of lightning)는 뜻이었으니, ‘비 우’(비)가 부수이자 의미 요소로 쓰였고, 그 밑의 것은 번갯불 모양이 변화된 것이다. ‘번쩍이다’(flash) ‘전기’(electricity) 등으로도 쓰인다. 

柱자는 나무 ‘기둥’(a pillar)을 가리키는 것이었으니 ‘나무 목’(木)이 의미 요소로 쓰였다. 主(주인 주)는 발음 요소로 뜻과는 무관하다. 발음 요소를 의미와 관련지으면 오해와 오류를 낳게 될 따름이니 조심해야 한다. 

電柱(전:주)는 ‘전선(電線)을 매기 위하여 세운 기둥[柱]’을 말하며 요즘은 ‘전봇대’라고 하니 좀 생소한 말이 되었다. 한 가지 일에만 정신을 팔거나 한눈을 팔다 보면 어떤 결과에 이를까? 송나라 대문호의 답을 들어보자. 

“태산이 눈앞에 있어도 보지 못하고, 

벼락이 기둥을 쳐도 놀라지 아니한다.”

太山在前而不見, 

疾雷破柱而不驚 

- 歐陽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