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클릭모먼트 김지윤 작가의 '새로 태어난 NFT 마시마로, 컬러몽'. 사진=㈜빅스터

빅데이터 전문 기업 ㈜빅스터가 이달 '밍글민트'를 론칭했다고 밝혔다. 밍글민트는 NFT(대체 불가능 토큰)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아트 저작권 등록·관리·공모·홍보·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켓 플레이스다.

NFT는 메타버스, P2E(Play to Earn: 돈 버는 게임)와 함께 최근 대표적인 신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4대 엔터테인먼트 회사(하이브, SM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는 최근 NFT 사업 진출을 선언했다.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하이브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와 전략적 파트너십도 맺었다.

기존 NFT 거래는 이더리움, 솔라나와 같은 암호화폐 결제 기반의 플랫폼을 이용하기 때문에, NFT 작품을 등록하기 위해 많은 민팅(Minting: 서로 다른 암호화폐가 상대편 체인에 생성 및 교환되는 것) 비용을 지급해야 한다. 또 처리 속도에 대한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

반면 밍글민트는 컨소시엄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이기 때문에 처리 속도가 빠르고, 유연한 코드 설계와 무료 민팅이 가능하다. 밍글민트의 가장 큰 장점은 기존 전자상거래의 UI, UX를 그대로 담은 원화결제 마켓이라는 점이다.

고객은 별도의 코인지갑 설치 및 암호화폐 구입 절차 없이 계좌이체나 카드 결제로 NFT를 구입할 수 있다. 또 밍글민트는 누구나 창작물 판매가 가능하다. 별도의 큐레이터 업체가 선별한 작품만을 전시·판매하는 마켓과 달리 본인의 창작물을 간편하게 NFT로 등록할 수 있다.

밍글민트에는 넓은 분야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연령의 작가가 있다. 젊은 작가들로 구성된 NFT 전문 아트 크루 클릭모먼트(김지윤, 김정용, 이상재, 한수빈 작가, 8인 중 4인)의 디지털 아트가 특히 인기다.

또한 기존 실물 작품을 NFT로 등록(정수진, 주수양, 권현숙, 강동호 작가 등)하거나, 새로이 디지털로 변환한 경우도 있으며, 처음부터 디지털 아트를 민팅한 작가(최현지 작가)도 있다. 섬세 수공 주얼리를 NFT와 연계하여 판매(최여우별 작가)하거나, 아트 거래뿐 아닌 원본 사진 NFT의 라이선스 판매(오재호, 허종원 작가 등)도 하고 있다. 기타 박기연, 방준훈 작가의 작품도 있다.

밍글민트를 론칭한 이현종 ㈜빅스터 대표는 "투명한 블록체인 공모전 시스템, AI(인공지능) 이미지 도용 방지, 대학 졸업작품 전시 등에 딱 맞는 한국형 K-NFT 플랫폼을 지향한다"며 "영어 서비스를 제공, 공모전 개최 시 전 세계에서 쉽고 편리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