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최근 발표된 국제금융센터 〈가상자산 시장 성장과 특징 및 위험 요인 점검〉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 사태 이후 가상자산 시장은 기관 투자자의 참여도가 높아지는 등 다양한 변화를 겪었다.

보고서는 “2021년 11월 현재 가상자산 전체 시장 규모(시가총액 기준)는 2조7000억 달러 수준으로 2019년 말 대비 1317% 늘었고, 올해 연초 이후 261% 이상 증가했다”며 “가상자산 규모를 미국 주식시장(50조 달러) 및 채권시장(46조 달러)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작은 수준이나, 시장 확장 속도가 매우 빠르다는 점에서 기대와 경계감이 공존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현재 가상자산 생태계는 블록체인 2.0 단계인 스마트 계약을 기반으로 여러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시도되고 있다. 투자 수요도 증가함에 따라 외형 확대 또한 지속되고 있다”며 “최근에는 NFT(대체 불가능 토큰), De-Fi(탈중앙화 금융) 등 혁신 분야에 관심이 집중된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코로나 이후 가상자산 시장은 '상장기업의 가상자산 투자 및 비즈니스 활용' '기관 투자자들의 상품 출시와 익스포저 증가 등 기관 참여도가 높아진 점'이 특징"이라며 "공모펀드 등 전통적 투자자들은 가치 저장 수단으로 상징성이 큰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중심으로 익스포저를 확대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가상자산과 제도권과의 접점 증가로 금융시장에 대한 파급 위험이 증가했다. 제도 공백 및 업계의 빠른 변화로 새로운 위험이 잠재해 있다"며 "가상자산 시장 내 수익률 추구 현상이 심화하나, 관련 정보는 충분히 인지되지 못하고 있다. 새로운 위험 전이 경로가 생성되고 있으며, 높은 성장을 지속할 경우 시스템 영향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가상자산 업계는 새로운 웹 패러다임을 실현하는 과정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킬러 앱 개발과 인프라 발전 노력으로 도전과 변화를 지속할 전망"이라며 "다만 금융 안정성 유지를 위해서는 제도 정비가 중요하며, 향후 '주요국 제도 도입과 정책 방향, 시장 영향, 기관 익스포저 확대 여부 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