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이미지
▲ 사진출처=조선DB / 일러스트=이철원 기자

  고등학교 입시에서 낙방한 다음, 이불을 뒤집어쓰고 혼자 집에서 며칠을 앓았다. 내 나이 16세, 인생의 쓴맛을 처음 맛봤다. 중학교 겨울 방학 동안 와신상담하며 수학의 정석을 달달 외웠다. 덕분에 고등학교에서 수학 점수가 잘 나왔다. 하지만 영어는 아무리 시간과 공을 들여도 성적이 잘 올라가지 않았다. 영어 잘하는 사람들을 붙잡고 물어봤지만, 대답은 늘 같았다. 그런데 지금 와서 돌아보면 이해가 된다.

  영어 단어 중에 'mistake'와 'error'가 있다. 영어교육학에서 'mistake'는 원래는 알고 있던 것을 조심하지 않아 잘못한 것으로 본다. 말 그대로 단순 실수라는 얘기다. 반면, 'error'는 같은 실수를 되풀이하는 것을 의미한다. 다시 말해 뭔가 잘 못 알고 있고, 그것이 잘못된 것인지 모르고 계속 반복해서 하는 것이다. 영어 실력이 나아지고 싶으면, 이 '오류'라고 불리는 'error'를 점차 줄여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저지른다. 단순 실수는 바로 인정하고 고치면 된다. 문제는, 본인의 행동이 잘못된 것인지 모르는 상황, 즉 오류가 이어질 때다. 현명한 사람은 본인이 저지른 실수에 대해 스스로 깨닫기도 하고, 주위의 도움을 받아 깨닫기도 한다. 현명한 사람은 오류에 대해 지적을 받으면 그것을 받아들임으로써 한 층 더 성장한다. 현명하지 못한 사람은 실수든 오류든 지적을 받으면 화를 내며 공격적으로 변한다.

  요즘 우리 사회를 보며 뻔뻔한 사람이 참 많다는 것을 느낀다. 직장에도 뻔뻔하고 치졸한 사람들이 있다. 책임 있는 자리에 있지만,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다. 자신의 잘못으로 인한 피해자가 존재하지만, 그게 그렇게 큰 피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정당하게 문제 제기하는 사람을 오히려 겁박하고 비난한다. 비록 자신의 잘못이 조금 잘못된 것일 수 있지만, 그보다 더 큰 것을 생각해야 한다며 자기 합리화를 하고 버틴다.

  '오동나무는 천년 늙어도 가락을 품고, 매화는 일생 추워도 향을 팔지 않는다'

23 December 2016
정채관 박사(영어교육·응용언어학)
BEng(Hons) Birmingham MSc Warwick EdD Warwiick Cert Oxford
Email: ckjung@gmail.com

◆ [정채관 박사의 영국 & 영어 이야기] 사람과 자전거... 선진국 공원의 경우
◆ [정채관 박사의 영국 & 영어 이야기] 영어 수업을 하며 영어 원어민 강사를 3번이나 교체한 이유는?
◆ [정채관 박사의 영국 & 영어 이야기] 완장과 권위: 영국과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