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국민의힘 대선후보 막판 경선 당시 홍준표 의원을 지지했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6일 윤석열 대선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국민의힘 선대본부 상임고문’을 맡게 됐다. 선대본부 공보단은 이날 공지문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는 함께 대선 경선을 치렀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게 선대본부 상임고문직을 정중히 요청했다. 이에 최 전 원장은 흔쾌히 수락의 뜻을 밝히고 선대본부에 공식 참여하기로 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상임고문직 수락 직후 《정경조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수락 배경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윤 후보 당선으로 정권을 교체하는 데 힘을 보태기 위해 수락했다”며 “(선대본부에서) 제게 어떤 구체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하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지원 유세 현장에도 동참을 하는 건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상황에 따라서 같이 가자고 하면 함께할 것”이라며 “아직까지는 어떤 구체적 역할을 요청받은 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상임고문직 수락과 관련해) 시기를 좀 보다가 오늘 최종 결정을 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은 ‘수락 배경에 홍 의원과의 소통이 있었나’라는 기자의 질문에 “(홍 의원이 윤 후보와의 독대 자리에서) 공천 관련 발언으로 (촉발된) 서로의 오해는 그거와 관련해서 불편한 관계는 이미 다 해결이 됐다”며 “제가 (윤 후보 선대본부의) 상임고문으로 들어가는 게, 혹시 정치 외부에서 볼 때 뭔가 좀 오해가 있을까봐 (그간 결정을) 미뤄왔었다. (그러나) 어차피 이제 홍 의원님도 윤 후보와 함께 가셔야 되는 게 맞아서 (고문직을 수락했다)”고 답했다. 이어 “(윤 후보와 홍 의원의 관계가) 잘 해결될 것 같아서 제가 그냥 ‘상임고문 들어가도 괜찮겠다’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최 전 원장은 ‘실제로 윤 후보와 홍 의원의 관계가 좋아질 것으로 보는가’라는 기자의 추가 질문에 “(그렇게) 돼야 안 되겠나. 이제는 ‘같이, 하나가 돼서’ 가는 게 당연하고 또 그렇게 해야 될 것”이라며 “(실제로) 그렇게 될 거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종로 공천설이 나오는 가운데, 어제 여당에서는 종로 무(無)공천을 발표한 것에 대한 시각’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나에 대한 종로 공천설의) 관계는 알지 못한다. (일단은) 제가 종로에 관해서 어떤 (출마) 생각을 가지고 있는 건 없다”며 “내가 정권 교체하러 당에 들어온 사람이지, 지역구 나가서 출마하겠다고 나온 사람은 아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최 전 원장은 “(내가) 그걸(정권 교체) 하기 위해서 감사원장직도 그만두고 나온 사람이다”라면서도 “(종로 공천 관련해서는 앞으로) 당에서 결정하는 대로 저는 따를 것”이라고 덧붙여 여지를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