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뉴스1TV 캡처

김은혜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이 27일 '3무(無)의 원조는 진작부터 이재명 후보였다. 무법(無法)∙무정(無情)∙무치(無恥)'라는 제하의 논평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재명 후보가 사과 퍼레이드를 끝내고 공격 퍼레이드 시즌을 시작한 모양이다. 주말마다 매타버스를 타다 멀미가 나셨는지 뜬금없이 야당 후보를 3무(無)라고 깎아내린다"며 "3무(無)의 원조는 진작부터 이재명 후보였다. 무법(無法)∙무정(無情)∙무치(無恥)"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무법(無法). '티끌만큼 걸리면 태산같이 처벌받았다'는 이재명 후보 사전에 반성이란 없는 듯 하다"며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대통령 후보에게서 우리 아이들이 무엇을 배울 수 있나"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냉혹한 무정(無情). 어버이날 새벽 벌어진 강동구 모녀 살인 사건, 조카가 자행한 극악한 범죄에 희생당한 피해자 가족에 단 하나의 공감 능력이 있었다면 2심까지 '심신미약'을 외치며 '감형'에 올인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수치심 없는 무치(無恥). 원주민 피눈물 흘리게 한 대장동엔 단군 이래 최대 공공이익 환수라 하고, 약자를 짓밟은 조폭 변론에는 조폭인지 몰랐다 한다"고 일갈했다.

김 대변인은 "이 모든 궤변의 근저에 이 후보는 출신의 미천함을 든다"며 "태생마저 편을 가르는 의도에 아연실색하게 된다. 어려운 형편에서도 누구보다 선량하고 품격 있게 살아가는 국민들에게 두 번 상처를 줄 셈인가"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가난은 죄가 아니다. 미천하다는 말로 부끄러움을 더할 감성팔이 대상 또한 더더욱 아니다"라며 "'선생님한테 너무 많이 맞아서 선생님이 돼서 애들을 때려보겠다는 복수 감정'에 교사가 되고 싶었다는 이 후보 말을 보건대, 이재명 후보가 극복해야 할 대상은 가난이 아니라 증오의 기억이다"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대한민국의 지도자를 자처하고 나선 자리에 복수혈전의 어두운 기억을 국민에게 강요하지 말라"며 "티끌이더라도 법을 어겼다면 처벌이 맞다는 고백이 나오지 않는 무법(無法)∙무정(無情)∙무치(無恥)의 대통령이 나오면 대한민국이 얼마나 큰 혼란의 아수라가 될지,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은 지금이라도 돌아보고 후보 교체를 진지하게 고민해 보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