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국민의힘 대선주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대선캠프에서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 방역 대책을 비판했다.

박민영 원팀캠프 대변인은 27일 ‘문재인 정부의 미숙한 행정이 낳은 백신패스 논란’이라는 제하의 논평에서 “당장 다음 달 1일부터 시작되는 백신패스가 논란이다. 미접종자는 PCR 음성 확인서를 소지하지 않으면 헬스장, 노래방 등의 시설 이용이 제한되기 때문”이라며 “PCR 음성 확인서는 유효 기간이 48시간으로, 미접종자가 헬스장을 이용하려면 최소 3일에 한 번은 방문해야만 한다. 한술 더 떠 정부는 시설 이용을 위한 PCR 검사는 ‘유료 전환’을 검토 중이다, ‘위드 코로나’라는 말이 무색해지는 규제의 연속”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이는 미접종자에 대한 명백한 차별이다. 시설 이용 자체를 제한하는 걸 넘어 입장을 위한 PCR 검사까지 유료화하는 건 사실상 ‘백신을 안 맞으면 벌금을 물리겠다’는 말이기 때문”이라며 “심지어 접종을 늦게 시작한 18~49세의 경우에는 정부 지침대로 백신을 맞았는데도 불이익을 받아야 하는 불합리한 상황에 놓여 있다.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을 넘어 자발적 백신 접종자에게도 피해를 끼치는 문재인 정부의 무책임한 탁상행정을 비판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한편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은 30대 70의 갈등으로까지 이양했다. 미접종자 30%에 대한 노골적인 차별을 접종자 70%의 여론으로 뭉개, 정부로 향해야 할 분노의 목소리조차 희석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전매특허인 일명 ‘갈라치기’ 전략이다. 백신 부작용에 대한 불안은 현재진행형”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당장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신검 1등급을 받은 장병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두 달 동안 걷지도 못하고 있다는 청원이 올라와 있다. 그러나 정부는 백신 부작용에 대한 불안을 불식시키려는 어떤 노력도 기울이지 않은 채, 각종 패널티로 사실상 백신을 ‘강요’하고 있다”며 “이것이 정당한 행위인지도 의문이지만, 그 폭력을 국민적 갈등으로 무마하려는 시도는 참으로 ‘문재인 정부다운’ 행보라는 생각”이라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자발적 백신 접종자에게 혜택을 주는 건 당연하다. 공동체를 위한 희생과 협조에 대한 마땅한 보상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미접종자를 차별하는 방식으로 국민을 분열시키는 건 어떻게 봐도 부적절하다. 만약 미접종자에게는 현재의 거리 두기 수준을 유지하도록 하되, 접종자에게만 완화된 기준을 적용하는 방식이었다면 백신패스를 둘러싼 갈등이 벌어질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다수결은 의사결정의 수단이지 소수자에 대한 탄압을 정당화하는 무기가 아니다”라며 “문재인 정부는 대한민국이 개인의 자유를 존중하는 자유민주주의 국가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