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이 15일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홍 의원은 "김만배씨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은 검찰의 부실 수사 탓도 있겠지만, 그동안 수백 억을 들여 쌓아 놓은 법조 카르텔이 더 큰 역할을 했다고 본다"며 "문 대통령의 지시로 다급하게 영장 청구한 것도 수사가 어쩐지 어설프게 보여진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유동규 압수수색할 때 현장에서 보인 검사의 태도는 실체적 진실을 밝히려는 자세라기보다는, 어쩔 수 없이 시키니까 한다는 식의 모호할 뿐만 아니라 피의자와 담합하는 듯한 태도였고, 김만배씨 경우에도 똑같은 수사 태도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홍 의원은 "모든 증거가 모여 있는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아직도 하지 않는 것은, 이재명 후보를 배려하는 증거 은닉과 인멸 기회를 주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고, 사건을 검경이 나누어 따로 따로 수사하는 것도 시간 끌기에 불과한 부적절한 수사"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그래서 특검이 필요한 것"이라며 "특검을 거부하는 자, 그가 바로 대장동 비리의 주범"이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