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페이스북 캡처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 이재명 경기지사를 저격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은 대장동 이재명 게이트 특검 촉구를 위해 울산 남구 번영사거리에서 터미널 사거리까지 도보 투쟁에 나섰다"며 "이재명 후보는 자기 하나 살자고 그동안 한솥밥 먹고 지내온 문재인 정권을 버리려는 후안무치한 뻔뻔남"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집값 전월세값 폭등시켜 서민 등골 휘게 한 건 문재인 정권 탓이 맞지만, 초과이익 환수 장치를 없애 천문학적 폭리를 취하도록 설계한 당사자는 이재명 후보 본인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성남시장 시절 최대의 치적 사업이라더니 이제는 야당 탓도 모자라 자신의 아군에게 총질해야 할 만큼 다급해졌나 보다"라며 "이재명 후보는 권력을 탐하는 두 얼굴의 아수라다. 달면 삼키고 쓰면 뱉어내는 위선과 배신의 화신 그 자체"라고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재명 후보가 폄훼하기 바쁜 야당의 도보 투쟁과 천막 투쟁은 국민의 민심"이라며 "그 민심을 거스르는 자는 국민의 공적일 뿐"이라고 말했다.